음모론을 믿거나 정부 기관의 공식 인증을 믿지 않는 건 반지성주의에 가깝다. 물론 어떤 걸 신뢰할지 판단하는 건 다 본인 선택이고 책임이라지만, 뇌피셜로 끊임없이 잘못된 정보를 재생산하고 주장하는 건 범죄에 가까울 만큼 사회에 끼치는 해가 크다.

탈모는 이미 인류가 정복한 병에 가깝다. 탈모가 병인지 아닌지는 개인의 판단이지만, 병이라고 느끼는 사람에겐 막을 방법이 분명히 있다는 얘기다. 물론 반드시 탈모 초기에 발견해야 하는 한계가 있지만, 일찍부터 약을 먹으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다.

만나면 늘 자신의 탈모를 비관하는 지인이 있는데 오래전부터 프로페시아 처방받길 권했는데 성 기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이유로 거부했다. 프로페시아는 FDA가 승인한 약이고 안정성이 대단히 높은 약이다. 이런 약조차 믿지 못하면 먹을 약이 없다.

강아지 구충제에 암 치료 효과가 있을 수 있다. 실제로 꽤 여러 약이 원래 개발 목적과 전혀 다른 효과를 발휘하기도 하니까.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는 원래 심장 질환 치료가 목적이었다. 프로페시아도 전립선 치료제로 시작한 약이다.

하지만 제약 회사의 음모로 암 치료제 개발이 끝났는데 출시를 미루는 일은 없다. 사업이라는 걸 단 한 번만 해봤어도 이게 얼마나 비즈니스 면에서 어리석은 발상인지 바로 깨달을 수 있다. 음모론자들의 어이없는 주장이 여론을 호도하는 상황이 황당할 따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