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와 똑같이 살면서 다른 미래를 기대하는 것은 정신병 초기증세다.”
– 알버트 아인슈타인


정반대의 두 부류를 자주 본다. 내 클라이언트들은 대체로 부자라 부자의 습성을 보이고, 동료들은 어렵게 자란 친구들이 많아 대체로 가난한 사람의 습성을 가지고 있다.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태생이 그런 것을. 물론 두 부류 모두 똑같이 소중하다. 다만 상반되는 경향을 가진 두 부류를 관찰하다 보니 몇 가지 특징을 발견하게 됐다.

– 쿠폰과 할인에 집착한다
돈 많다고 할인 싫어하는 거 아니다. 난 마트 가면 ‘1+1 상품’에만 관심 있다. 공짜 싫어하는 사람 없다. 깎아주면 다 좋아한다. 다만 할인에 너무 집착하는 건 성향상 좋지 않다. 최저가나 할인 쿠폰을 찾느라 몇 시간씩 낭비하는 사람이 많다. 이 사람들 논리는 ‘어차피 그 시간에 그거 안 했으면 그냥 놀았을 것이다’가 그들 주장인데, 그런 마음을 가지고 사니 돈을 못 버는 것이다. 항상 시간이 돈보다 더 비싸다고 믿어야 하는데, 가난할수록 시간의 가치를 우습게 여긴다. 왜 그런 생각을 하는지 이해는 한다. 하지만 그럴수록 더 독하게 마음먹고 고쳐야 하는데, 이런 타입은 늘 자신만의 취향이 있다며 그런 성향을 고수한다. 가난은 스타일이 아니다.

– 목적 없이 인터넷 한다
IT업계에 종사하거나 인터넷을 하는 것 자체가 일과 연관된 게 아니라면 컴퓨터 사용 시간은 가능한 한 줄여라. 스마트폰도 마찬가지다. 재밌고 하찮은 것일수록 시간을 빠르게 소진한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키보드 배틀을 한번 해봐라. 반나절은 금방이다. 그렇게 보내는 시간이 도대체 무슨 가치가 있나? 지금 하는 행동이 무엇을 위해 하고 있는지 정신 똑바로 차리고 생각해야 한다. 요새는 자포자기하는 청년들이 많아 그냥 하루하루 즐기다 사는 게 철학인 것처럼 주장하는 사람도 많은데, 아픈 가족의 병원비 하나 못 내는 상황이 오면 자신의 하찮은 삶이 철학이 아님을 깨닫게 된다. 가난은 철학이 아니다.

– 미루는 게 일상이다
돈을 번다는 건 어떤 의미인가? 자본으로 돈을 버는 게 아니라면 어떤 생산적인 활동을 함을 의미한다. 무언가를 생산해내 판매가 이루어졌을 때 돈은 생긴다. 생산이든 판매든 뭔가 생산적인 시간을 보내야 수익이 늘어날 수 있다는 말이다. 하지만 생산적인 일은 대체로 재미가 없다. 그래서 돈 버는 건 다 힘들다고 하는 거다. 사람들은 재미가 없는 건 늘 마지막에 하려고 한다. 방학 때 일기를 마지막 날에 몰아 적는 것도 일기 쓰기가 재미없어서다. 미루는 성향을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 아직 적절한 답을 찾지 못했다. 하지만 미루는 사람일수록 돈을 못 번다는 건 확실히 알겠다.

– 일상에 변화가 없다
뛰어난 사람은 두 가지 핵심 능력이 일반인과 차원이 다르다. 하나는 ‘지적 호기심’이고 다른 하나는 ‘문제 해결 능력’이다. 대체로 소득이 높은 분들은 이 두 가지가 매우 탁월하다. 호기심이 어찌나 왕성한지 세상 모든 일에 관심이 있는 분도 있다. 그리고 그렇게 배운 지식을 바탕으로 수많은 문제를 자신만의 방법으로 풀어나간다. 하루하루가 변화의 연속이고 늘 발전하는 게 눈에 보인다. 반면 클래스가 낮은 친구들은 당최 변화가 없다. 어제와 같은 오늘, 오늘과 같은 내일을 추구한다. 뭔가 생활은 하고 있지만, 돌멩이와 그 상태가 크게 다르지 않다. 변화가 없는 건 무생물이 하는 짓이다.

돈 못 버는 사람들이 어떤 공통된 특징을 보이는지 알았다면 그렇게 안 하면 된다. 지금 그렇게 하고 있다면 그걸 버리면 되고, 아무것도 해당하지 않는다면 계속 더 열심히 살면 된다. 여기에 속한다고 열 낼 필요 없다. 누구나 어느 정도 가지고 있는 속성이고 나 또한 그렇다. 그저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이다. 삶이 나아지길 원한다면 끊임없는 변화가 필요하다. 하지만 그 변화의 방향을 제대로 알고 가야 한다. 돈 잘 버는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 잘 관찰해라. 지금까지 안 보이던 그들만의 노하우가 어느 순간 눈에 들어올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