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 속담 중엔 모두를 즐겁고 기쁘게 하려는 자는 슬픔으로 죽는다는 말이 있다. 남을 전부 만족시킬 생각 말고 자신을 더 우선시하란 의미다. 속담인데도 요즘 같은 소셜미디어 시대에 너무 잘 적용되는 표현이다.

다른 건 대부분 인풋 대비 아웃풋이 노력에 비례하는데 인간관계는 전혀 그렇지가 않다. 이건 마치 처음부터 편이 나눠진 구도다. 나를 좋아하고 싫어할 사람은 이미 운명처럼 정해진 게 있는 식이다.

내게 관심 없는 사람과 친해질 방법은 없다. 좀 다른 의미이지만, 나를 싫어하는 사람의 마음도 돌릴 방법이 없다. 어디서 무슨 이유로 이게 정해지는지 알 수 없지만, 한 번 방향이 정해지면 바꿀 방법이 없다.

어떤 대상을 만족시킬지 목표와 목적을 분명히 해야 한다. 타깃 설정이 잘못되면 처음부터 안 될 일에 모든 에너지를 다 낭비하기 마련이다. 노력으로 안 되는 일이 있음을 인정하고 빠르게 포기하는 것도 용기고 지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