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어려운 일 중 하나가 아무것도 안 하는 거다. 깨어 있다면 보거나 듣거나 움직이는 게 인간의 기본적인 상태다. 그런데 정신이 또렷한 데 가만히 있으면 정말 별생각이 다 든다. 요즘 매일 하는 연습이 명상이다. 사실 말이 좋아 명상이지 가만히 눈 감고 앉아 있는 게 전부인데 개인적으로 고강도 운동보다 더 어렵다.

처음엔 몇십 분만 명상해도 폰을 보려 하거나 음악이라도 들으면서 해야 하지 싶었는데 이것도 적응이 됐는지 요샌 시간 단위로 명상할 수 있다. 이런 건 도인이나 가능한 건 줄 알았는데 나도 하다 보니 결국 익숙해졌다. 명상을 통해서 얻은 최고의 수확은 평온한 평정심을 유지하기 쉬워졌다는 거다. 사는 건 늘 번뇌의 연속인데 심신 안정에 도움이 됐다.

예전엔 명상하면서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다. 앞으로 할 일을 계획하거나 그동안 잘못한 걸 성찰했다. 잡생각이나 쓸데없는 상상으로 채우기도 했다. 그렇게 해도 시간이 잘 안 갔는데 지금은 아무 생각이 없다. 잠자는 게 아닌데 무념무상 상태로 긴 시간 있을 수 있다는 게 좀 신기하다. 바쁜 일상을 사는 분들이 보기엔 왜 이런 걸 하나 싶을 거다.

그런데 명상의 효과는 꽤 크다. 정량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변화는 아니지만, 내 심신이 느끼는 장점이 참 많다. 나처럼 시간 단위로 길게 할 필욘 없고 잠깐만 해도 명상의 장점을 온전히 누릴 수 있지 않나 싶다. 난 요새 성격이 변했다는 평을 들을 만큼 차분해지고 모든 판단과 행동에 군더더기가 사라졌다. 이건 그동안 어떤 노력으로도 이루지 못한 성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