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수록 친구를 함부로 사귀지 않는다. 새로운 친구를 사귀면 기존 친구에게 쓰는 관심과 시간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그래서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일 때문에 알게 된 지인과 사적으로 친하게 지내려고 시도하지 않는다. 다양한 사람을 넓게 알고 두루 잘 지내는 것도 사교성이나 활동력을 타고나야지 나 같은 성향은 노력해도 그게 잘 안 되더라.

어릴 땐 학창 시절 친구들과 계속 잘 지내는 게 쉽게 할 수 있는 일인 줄 알았다. 정말 터무니없는 착각이었다. 창업하고 일에 몰입하는 동안 1년에 한 번이라도 만날 수 있는 친구는 손에 꼽을 정도로 줄어들었다. 예전엔 베프를 뽑으라고 하면 누굴 뽑을지 고민해야 했지만, 이젠 고민하지 않는다. 사실 이런 인간관계 변화는 자연스러운 일이다.

같은 선상에서 출발한 친구라도 사회생활을 오래 하다 보면 가치관이나 라이프스타일이 더는 함께 어울리기 어려울 만큼 크게 바뀌기도 한다. 꼭 특별히 우정에 문제가 생기지 않아도 그냥 서로 자기 갈 길 열심히 가다 보면 방향이 다른 친구는 자연스럽게 멀어질 수밖에 없다. 공통의 지향점이 있는 게 아니라면 친분 유지엔 한계가 있다.

나와 친한 사람들은 대부분 서로 하는 일에 관심이 많다. 우린 따로 부탁하지 않아도 서로의 비즈니스를 지지해 주며 사업이 성장하는 만큼 친분을 쌓았다. 항상 상대의 비즈니스에 관심이 많기에 늘 할 얘기가 많고 도울 일도 많다. 이제 내가 평생 친하게 지내며 계속 함께할 수 있는 조건이 뭔지 깨닫게 됐다. 서로의 관심사가 일치하는 게 그 핵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