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언제든 변할 수 있다. 어제까지 미치도록 좋았어도 오늘은 아닐 수 있다. 지난번에 분명 데이트 잘한 것 같은데 갑자기 반응이 안 좋아지면 본능적으로 이유를 찾기 마련이다. 사실 그럴만한 이유가 있을 거다. 그런데 이유를 찾아 개선하는 것보다 더 좋은 방향은 그냥 받아들이는 거다. 이렇게 덤덤히 인정할수록 오히려 모든 인간관계가 잘 풀린다.

미치도록 싫은 사람이 좋아지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모든 걸 바칠 만큼 좋았던 사람이 갑자기 싫어지는 건 매우 흔하다. 연인 간에 걸핏하면 영원한 사랑 타령하는 건 사랑이 그만큼 불완전하고 깨어지기 쉽기에 마음의 평화를 위한 자기 위로 같은 거다. 그런 기도가 정서 안정엔 도움이 되지만, 대부분 헛된 바람이다. 모든 관계는 유통기한이 지나면 폐기되기 마련이다.

꼭 연애가 아니어도 모든 헤어짐을 당연하게 인식하는 게 좋다. 이건 수많은 인간관계 고민을 해결해 주는 기본 마인드다. 좋아했으니 만났고 이젠 아니니 헤어지는 거다. 필요할 땐 서로 돕고 할 일 끝나면 각자 갈 길 가는 것이고. 사람을 만나고 헤어지는 게 너무 마음 아프고 인생의 큰 상처라면 아직 덜 경험해서 그렇다. 더 많이 헤어져 봐야 한다. 헤어짐이 덤덤해질 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