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내 인간관계 핵심 원칙 중 하나다. 난 나를 존중하지 않는 상대는 절대 내 곁에 두지 않는다. 상대가 누구인진 중요치 않다. 그게 누구든 나를 존중하지 않는다면 내 인생에 해만 될 뿐 전혀 도움이 안 되기 때문이다. 이건 역으로도 마찬가지다. 내가 상대를 존중할 수 없다면 따로 관계를 돈독히 하지 않는다. 대부분 무시하지만, 만약 상대가 나를 공격한다면 최선을 다해 파괴한다. 일종의 팃포탯 전략이다.

자존감이 낮은 사람들은 계속 무시당하고 천대받으면서도 관계를 유지하려고 애쓴다. 시간과 에너지 낭비다. 그런 관계는 오래갈수록 정신적으로 피폐해질 뿐이다. 본인 인생에 아무 도움이 안 된다. 잘난 친구를 옆에 두면 쓸모 있을 거라 무의식 중에 착각하곤 한다. 그 친구가 아무리 잘나도 나를 존중하지 않는다면 내가 필요한 순간에 아무 도움도 안 준다. 이런 관계에 시간 낭비가 많아질수록 중요한 사람을 놓친다.

내가 평소에 크리에이터 상대로 팬에게만 집중하고 안티들은 무시하라고 충고하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나를 아끼고 사랑하는 팬에겐 어떤 걸 내줘도 아깝지 않지만, 안티들에겐 댓글 다는 시간조차 아깝다. 그냥 말 섞는 것 자체가 에너지 낭비다. 나를 존중하지 않는 상대는 철저하게 무시하는 게 가장 좋은 대처법이다. 인생에서 완전히 지워야 한다. 내가 아무리 그 사람이 좋아도 그 사람이 나를 존중하지 않으면 그 관계엔 어떤 가치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