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밸이 중요한 사람은 그런 직장에 취직하면 된다. 대신 절대 창업하면 안 된다. 창업은 일과 일상의 경계가 없는 사람이 하는 거다. 자기 일에 내 모든 걸 헌신할 수 있을 때 시작하는 게 창업이다. 휴일을 꼬박꼬박 챙기고 싶다면 무조건 복지 좋은 직장에서 정해진 수준의 일만 하고 살길 권한다. 자신한테 솔직해야 한다. 스스로 어떤 삶을 원하는지 속이기 시작하면 평생 괴롭다.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고민될 때면 늘 죽음을 떠올려 본다. 데드라인이 정해지면 누구나 자신에게 가장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하려고 한다. 이렇게 시한부 인생을 상상하는 건 내가 어떤 삶을 원하고 무엇을 해야 할지 방향성을 정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다들 자기가 원하는 대로 살길 바란다. 하지만 진짜 그런 삶을 살려면 결심한 걸 무조건 실천하는 수밖에 없다.

지금까지 살면서 깨달은 최고의 수확 중 하나는 나 자신이 뭘 원하고 어떤 사람인지 정확하게 알게 된 거다. 이걸 제대로 알고 난 후론 모든 결단이 과감해졌고 그 선택으로 큰 손해를 봐도 억울해하지 않게 됐다. 누가 뭐라 해도 나는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으니까. 늦었다고 생각지 않는다. 이걸 평생 모르거나 무시하고 사는 이들이 대다수니 적어도 난 그렇게 살지 않게 돼 만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