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은 쓸수록 강화되고 관절은 쓸수록 닳는다. 타이어는 닳으면 쉽게 교체하지만, 관절은 그러기도 곤란하다. 그런데 관절을 근육 같은 종류로 착각하고 훈련으로 강화하려는 사람들이 있다. 그것이 소모품인 줄도 모르고. 어떤 건 적당히 하는 것 자체가 가장 현명한 운용이다. 무조건 열심히 한다고 좋은 게 아니다.

예전엔 멘탈이 강화되는 개념인 줄 알았다. 그래서 일부러 더 힘든 일을 자처해서 하기도 했다. 악플러나 진상들 상대하는 것도 그런 업무 중 하나다. 단일 건수로 치면 대단한 스트레스는 아닌데 이걸 몇 년 동안 쉬지 않고 하다 보니 이제 그냥 영혼 없이 대처할 때가 많다. 피곤한 상황이 반복될수록 멘탈이 강해지는 게 아니라 약해졌다.

관절은 강화할 순 없어도 주변 근육을 단련해 기능에 도움을 줄 순 있는데 멘탈 관리도 그런 방향이 돼야 한다. 키보드 파이터 같던 동료가 뭔가 다 귀찮다는 듯 사과 댓글을 다는 걸 보면서 위기감을 느낀다. 크리에이터들만 번아웃을 경험하는 게 아니라 감정 노동자는 다 같이 힘든 건데 이 문제를 너무 가볍게 봤다.

일을 그만두는 이유야 많다. 매너리즘이나 번아웃 등 개인마다 나름의 이유가 있을 거다. 그래도 그 뿌리를 살펴보면 결국 스트레스 관리 실패다. 그 지경이 되기 전에 뭔가 치명적인 스트레스 요인은 미리 차단해야 한다. 본인이든 관리자든. 요샌 무조건 고객보단 동료들 기분을 먼저 챙긴다. 매출이 떨어져 망하는 것보다 동료들 멘탈이 나가서 망할 확률이 더 높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