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뭐든 바로 시작하라고 권하는 편이다. 하지 말라고 하는 조언이 훨씬 안전하지만, 아무것도 안 하면 변화도 없기에 할 수 있는 방향을 찾으려고 노력한다. 단 이것엔 전제가 있다. 기회비용을 최대한 낮춰야 한다는 점이다. 계속할지 말지 판단할 자신만의 기준을 가지고 시작해야 한다.

블로그든 유튜브든 하고 싶다면 가볍게 시작해 보라고 한 건 안 맞으면 빨리 포기하란 의미도 있다. 오랜 기간 꾸준하게 하기에 앞서 그것이 나에게 맞는 것인지 아닌지 알려면 조금이라도 직접 경험해봐야 한다. 맛보기만으로 다 알 순 없지만, 방향은 잡아 볼 수 있다. 해본 것과 안 해 본 건 전혀 다르니까.

센스가 있다면 좀 해 보면 안다. 이것이 할 만한 일인지 아닌지. 그러니 이런저런 준비 복잡하게 하지 말고 바로 대충이라도 그냥 해보라는 거다. 그게 무엇이든 직접 하기 전엔 절대 알 수 없는 게 있으니까. 물론 지속할지 빨리 파악하는 게 관건이다. 늦어질수록 기회비용 손실이 커지니까.

난 어떤 게 그 사람 적성에 맞는지 평가하는 기준으로 내적 동기를 중요하게 본다. 블로그 포스팅을 며칠 해봤는데 구독자가 한 명도 안 늘어났다고 실망해서 계속할 의욕이 사라진다면 블로거가 될 체질이 아니다. 하지만 외부 조건과 상관없이 성실히 하고 싶다면 좀 더 해봐도 된다.

뭐든 꾸준해야 성과가 나온다. 하지만 그전에 그걸 오래 할 수 있을지 자기 한계를 알고 인정해야 한다. 여기서 헛발질이 길어질수록 인생 낭비다. 자신한테 솔직해야 한다. 하기 싫은데 하고 싶다고 착각하면 안 된다. 해보고 싶은 게 있다면 바로 시작해라. 대신 안 맞는다 싶으면 인정하고 포기하는 용기도 있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