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제때 하려고 노력한다. 나중에 읽으려고 스크랩했던 기사 중 실제 읽은 건 거의 없다. 오히려 그렇게 스크랩만 하고 넘어가니 읽지도 않은 걸 읽었다고 착각하거나 그나마 읽은 것도 대충 읽었다. 그래서 이젠 스크랩 같은 건 안 한다. 무조건 읽을 수 있는 만큼만 바로 읽고 그렇게 안 되는 건 그냥 포기한다.

책은 살 때 독서 욕구가 가장 크다. 요즘은 웬만하면 다 이북으로 사는데 사서 바로 읽기 위해서다. 책을 택배로 보내면 배송 오는 동안 읽고 싶은 의욕이 증발하기 때문에 선택한 방법이다. 산 후에도 처음부터 다 읽지 않고 제일 궁금한 부분만 찾아서 읽고 나머진 대충 훑어본다. 끝까지 정독하는 데 집착하지 않는다.

신년이 되면 매일 다이어리 쓰기에 도전했었다. 그런데 아무리 노력해도 한 달을 못 넘기더라. 그래서 이젠 특별한 일이 있을 때만 다이어리 앱에 한두 줄 간략히 남긴다. 다이어리를 매일 못 쓰는 체질임을 인정하게 됐다. 이렇게 뭔가를 제때 하는 습관이 생기려면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고 반드시 실천 가능한 형태의 도전을 해야 한다.

예전엔 이걸 몰라서 늘 내 의지의 나약함을 자책하고 반성했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없었다. 바로 할 수 있는 것만 하고 나머진 포기하면 됐다. 뭔가를 미룬다는 건 그게 그리 중요한 게 아니거나 내 역량 밖의 일임을 깨달았다. 이렇게 자기 한계를 인정하고 할 수 있는 것만 집중해서 하는 게 미루는 습관을 없애는 지름길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