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건 적응의 문제다. 적응만 하면 남들이 보기엔 황당한 수준의 환경도 극복하고 성취를 이룰 수 있다. 물론 적응하기까지 의지와 인내가 받쳐줄진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극복하고 싶은 게 있다면 익숙해지려고 노력해야 한다.

마라톤 선수들은 40km가 넘는 거리를 100m 달리기 기준으로 18초대에 달린다. 우리한테 전력 질주 수준의 속도로 저 긴 거리를 달린다. 도저히 상상도 안 되는 능력이지만, 마라톤 훈련을 하다 보면 육체가 정신을 뛰어넘는 상황을 경험한다.

10km만 달려도 탈진하던 사람이 어느 순간부터 10km 정도는 매일 뛰어도 무리가 안 가는 거리로 바뀌는 걸 보는 건 달리기에선 어렵지 않다. 전력 질주로 뛸 수 있는 거리가 훈련량에 따라 수십 배 늘어나는 것도 불가능이 아니다.

중요한 건 이 모든 게 직접 경험하기 전엔 믿기지 않는 목표라는 거다. 해본 사람들은 안다. 누구나 제대로 된 방법으로 꾸준히 훈련하면 가능하다는 걸. 이것을 믿는다면 좀 더 확신을 가지고 열심히 훈련할 수 있다.

재능은 중요하지만, 그것보단 평범한 훈련법이라도 매일 실천하는 게 훨씬 중요하다. 어떤 위대한 성취도 이 과정을 벗어나는 경우가 거의 없다. 성과는 특별한 방법을 몰라서 안 나는 게 아니라 뻔한 걸 꾸준히 못 해서 안 나오는 거다. 이걸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