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내심은 함부로 낭비해선 안 된다. 누구에게나 그 총량이 정해져 있는 게 인내심이다. 이것이 바닥나면 반드시 평판을 망가뜨리는 큰 실수를 하게 된다. 그러니 함부로 고갈되지 않게 잘 관리해야 한다. 인내심은 소중하게 다뤄야 하는 에너지다.

난 동료들에게 화가 나면 일단 그 상황에서 벗어난다. 그다음에 내가 먹고 싶은 걸 먹으면서 곱씹어 본다. 그렇게 생각하고도 꼭 동료들을 혼내야 할 것 같으면 그때 가서 화낸다. 하지만 이미 화가 많이 누그러진 상태라 그리 공격적이지 않다.

인내심이 바닥나지 않게 몇 가지 정한 행동 수칙도 있다. 어떤 종류의 논쟁도 하지 않는다거나 각종 도발을 그냥 무시하는 방법들. 처음엔 타고난 성격 때문에 쉽지 않았으나 나 자신과의 약속으로 정하고 실천하니 지금은 의지대로 할 수 있다.

인내심을 발휘해야 할 상황이 되면 두 가지를 떠올려야 한다. 이렇게 마음 쓸 가치가 있는 사안인지 살피고 그럴 가치가 없다면 바로 배제한다. 만약 인내심을 적극적으로 발휘해야 할 사안이면 맛있는 걸 먹으며 차분히 이성적으로 다룬다.

짜증 나고 화나게 하는 걸 계속 곁에 둬선 안 된다. 인내심이 바닥난 후 벌어질 잘못된 언행을 생각하면 미리 예방하는 게 최선이다. 괜히 자기 자신을 시험에 들게 하지 마라. 사람마다 차이가 있지만, 생각만큼 그리 크지 않은 게 인내심이다. 아껴 써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