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처세 방법에 대해 자주 얘기하면서도 너무 거기에 얽매이지 말라는 건 사람이 영업만 하며 살 순 없어서다. 잘난 척도 가끔 하고 험담도 좀 하고 욕도 하며 사는 게 인생이지 뭘 그리 다 참고 살아야 하나. 하고 싶으면 좀 할 수도 있지.

처세를 배우고 자기계발을 열심히 하는 것도 결국 내 마음 가는 대로 살기 위함이다. 성공도 좋지만, 그것만큼 중요한 게 내면의 욕구다. 하고 싶은 게 있다면 그게 뭐든 하는 게 좋다. 자기 욕구에 솔직하게 사는 건 행복해지는 지름길이다.

예전엔 좋은 일이 있어도 드러내지 않고 거의 강박적이다 싶을 만큼 겸손한 태도를 훈련했지만, 요샌 좀 다르게 살고 있다. 살면서 자랑할 일도 별로 없는데 기회 있을 때 자랑 좀 하는 게 뭐 어떤가 싶어서. 어차피 잘 나가는 것도 다 한때인걸.

처세만 따지고 살면 나 자신을 계속 속이며 살아야 한다. 평생 남 시선 의식하는 것에서 못 벗어난다. 욕먹더라도 내 행복이 중요하다면 자기 주관대로 살아도 괜찮다. 소신 있게 살아야 답답하지 않다. 솔직한 태도가 좋다는 건 그렇게 살아야 행복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