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만한 거래는 일부러 좀 손해 보는 편이다. 특히 내 손해가 상대 이익일 땐 더 그렇다. 나와 거래해 이익을 충분히 챙겨가야 다음에 또 거래할 거 아닌가. 그게 아니더라도 돈으로 호감을 살 수 있다면 일단 사 두고 보는 편이다.

이렇게 하면 계속 잃기만 하는 줄 알 텐데 그럴 리가 있나. 난 먹을 때 크게 먹는 걸 선호한다. 투자도 그렇다. 투자 기간 내내 손해 보다가 마지막 한 방에 싹쓸이한 적도 많다. 승률은 중요한 게 아니다. 먹을 때 얼마나 크게 먹는가가 더 중요하다.

평소에 보이지 않게 밑밥을 쫙 깔아 둔다. 어떤 일이 일사천리로 된다는 건 이 길을 먼저 잘 닦아뒀다는 의미다. 내 부탁을 다들 거절하지 못하는 건 그럴만한 판을 미리 짜두기 때문이다. 중요한 순간엔 이런 게 결정적 도움을 준다.

조금 손해 보며 사는 게 좋다는 건 단순히 본인 마음 편하게 여유를 가지란 의미가 아니다. 전략적으로 이쪽이 더 유리하다는 것이다. 누구한테든 나와 함께하면 반드시 이득을 볼 수 있다는 이미지를 심어둬야 한다. 그래야 뭐라도 함께 도모할 수 있다.

지폐를 세면서 주지 말고 그냥 다 뽑아서 줘라. 대신 지갑에 얼마 있었는지 정도는 평소에 정확히 알아두고. 통 크게 놀수록 더 많은 걸 품을 수 있다. 돈도 사람도 큰 그릇에 담기길 원한다. 작은 그릇은 오직 본인만 담을 수 있다. 그래서 리더십은 배짱과 큰 그릇이 필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