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장면이 나온다. 영화 <원위크>를 보면 남자 주인공 벤이 여행 중 우연히 한 남자를 만나서 대화하게 되는데 그 남자는 열일곱에 아내를 만나 25년이 된 지금도 진심으로 아내를 사랑한다고 했다. 그 남자에게 벤이 물었다. “진짜 사랑인지 어떻게 알죠?”

남자가 말했다. “그게 궁금하다는 건 진짜가 아닌 거지. 답은 항상 본인이 제일 잘 아는 거니까.” 존재만으로도 답이 정해져 버리는 것이 있다. 내가 이 사람을 사랑하는지 아닌지 회의가 든다면 사랑하지 않는 쪽에 가까울 거다. 만약 한창 사랑에 빠져 있다면 애초에 그런 의문 자체가 생기지 않을 테니까.

애매한 걸 판단할 때 이런 개념을 자주 활용하는 편이다. 가령 어떤 물건을 사고 싶을 때 이걸 살지 말지 고민이 되면 안 산다. 구매를 길게 고민한다는 것 자체가 내 경제력을 벗어나는 범위거나 필요성에 의문이 생긴 상황인 거니까. 그래서 쇼핑 속도가 빠르다. 구매 기준이 명확하니 쇼핑에 시간 낭비하지 않는다.

세상 모든 일을 이런 식으로 판단할 순 없겠지만, 알쏭달쏭한 상황에서 빨리 결단해야 할 때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누굴 만날지 말지 고민되면 만나지 않는다. 뭘 먹을지 잘 모르겠으면 그냥 안 먹는다. 항상 가장 솔직한 답은 늘 자기 본능이 알려 주고 있다. 단지 이런 방식으로 결정해 실행할 용기가 부족할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