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재밌는 발상이다. 상담하다 보면 자본금이 부족해 본인이 기회를 못 잡고 있다는 식의 하소연을 들을 때가 많다. 무슨 말인진 잘 알겠으나 그런 태도론 돈이 얼마 있든 사업을 잘할 수 없다. 이미 가지고 있는 돈조차 제대로 활용 못 하고 있는데 더 있다고 잘할 리가 있나.

돈이 기회를 준다는 건 흔한 착각 중 하나다. 큰 투자만 받으면 당장 본인들이 그걸 잘 운용할 수 있을 것처럼 말하지만, 대부분 소액조차 제대로 다룰 줄 모른다. 돈 관리는 오랜 기간 자기 노력과 경험을 통해 키우는 내공이라 이건 하루아침에 생기지 않는다.

요식업 창업한다면서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을 모른다. 가입한 보험이 뭔지도 모르고 얼마 나가는지 파악도 안 한다. 당연히 계약서도 제대로 읽어봤을 리 없다. 모든 계약엔 독소조항이 있을 수 있는데 법률 지식도 없으면서 전문가 조언을 듣지 않는다. 이러면서도 사업이 잘되길 바란다.

돈은 버는 것보다 지키는 게 더 어렵다. 버는 건 어쩌다 일확천금을 얻기도 하지만, 지키는 건 운과 상관없다. 철저하게 자기 내공이 있어야 지킬 수 있는 게 돈이다. 복권에 당첨돼도 자기 그릇이 그 돈을 담을 수 없다면 사라지는 건 순식간이다. 오히려 감당할 수 없는 행운은 독이 된다.

사람은 자기 그릇 이상의 뭔가를 담을 수 없다. 분수에 맞지 않는 건 내 것이 아닌 셈이다. 100만 원을 110만 원으로 늘릴 줄 모르는 게 문제지 자본금의 크기가 중요한 게 아니다. 내게 부족한 건 자본이 아니라 그저 능력뿐이라는 자각이 있어야 한다. 이 태도 없인 어떤 기회가 와도 잡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