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들 말은 대체로 들을만하다. 삶의 연륜만큼이나 쓸만한 조언이 많다. 하지만 내가 절대 따르지 않는 조언이 몇 개 있는데 그중 하나가 이거다. 여러 부류와 교류하라는 것. 말 자체야 맞는 말이다. 실제로 나는 참 다양한 사람과 어울리지만, 내 기준에선 한 부류다. 나를 좋아하고 따르는 사람만 만난다.

여러 경험 쌓는 게 좋다는 말도 별로 도움이 안 된다. 고생은 안 할 수 있으면 안 하는 게 좋다. 고생한 경험이 많을수록 삶이 팍팍하다. 나중에 잘 살아도 마음에 여유가 없다. 열등감은 자기가 일부러 만드는 게 아니다. 살아온 환경이 대부분 원인이다. 사서 고생 안 해도 된다. 다 자기 몫의 고생이 따로 있다.

한 직업을 꾸준히 해야 한다는 말도 싫다. 난 지루하면 그때그때 하고 싶은 걸 바꾼다. 왜 싫은데 굳이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능력 있고 여유 있으면 바꿔도 된다. 전문직 계열에 흥미가 없었던 건 의사나 변호사 같은 직업은 한 번 배우면 평생 해야 하기 때문이다. 어떤 것에도 묶여 있고 싶지 않았다.

하나에 올인해야 전문가가 된다는 것도 편견이다. 그런 분야가 있고 아닌 분야도 있다. 재능이 무척 중요한 분야는 오래 한다고 잘하는 게 전혀 아니다. 게임 많이 한다고 다 프로게이머 되는 게 아니다. 사람마다 성장 속도와 한계가 천양지차다. 자기 적성에 잘 맞으면 탁월한 성과가 바로 나오기도 한다.

사람마다 다 다르다. 각기 체질이 다르듯 조언도 자신한테 맞는 조언이 따로 있다. 꼭 어떻게 살아야 한다고 정해놓을 필요 없다. 그거 자체를 자기 관점에서 새롭게 기준 잡는 게 주체적으로 사는 삶이다. 아무도 내 인생을 대신 살아주지 않는다. 오직 본인만 자신의 선택에 책임질 수 있다. 마음대로 살아도 된다. 그럴 용기가 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