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유튜브에 영상을 올리는 것보다 한 달에 한두 번씩 꾸준히 하는 게 더 어렵다. 한 달에 몇 번씩 주기적으로 하는 건 기획이 필요하고 의식적인 노력이 많이 들어가는 반면 하루도 쉬지 않고 올리는 유튜버에게 콘텐츠 만드는 건 식사 습관 수준이다. 이건 무의식에 가깝다.

자주 통화하는 친구와는 수다가 끊이지 않는다. 방금 카페에서 만나 반나절을 얘기했어도 집에 들어가면 그만큼 또 한다. 그래도 아직 할 말이 남았다. 아주 가끔 통화하는 친구는 몇 분만 대화해도 할 말이 없다. 몇 년에 한 번 통화하는 친구는 부탁 말곤 할 얘기가 없다.

매일 하는 게 더 쉽다. 일주일에 한 편의 글을 1년 동안 올리는 것보다 그냥 매일 올리는 게 더 쉽다. 이건 단순히 적응이나 습관의 문제가 아니다. 삶 전체를 관통하는 하나의 신념에 관한 얘기다. 어떤 걸 꾸준히 한다는 건 그것과 완전히 물아일체가 되는 걸 의미한다.

의식해서 글 쓰는 사람은 매일 쓰기 어렵지만, 머리보다 손이 먼저 알아서 쓰는 사람은 매일 안 쓰는 게 더 어렵다. 왜 최고의 크리에이터들은 꾸준하면서도 퀄리티가 떨어지지 않을까? 그들은 이미 자신의 크리에이티브와 물아일체 상태다. 그 클래스에 도달했기에 최고가 된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