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구매하던 단골이 왜 이번 달에 출시한 신제품은 안 샀을까? 최근 매출이 줄어든 게 혹시 상품 배치를 바꿔서 그런 건 아닐까? 새로운 마케팅 채널을 좀 더 늘려볼까? 고객 심층 인터뷰를 해볼까? 혹시 구매 경험을 떨어뜨리는 요소는 없나?

어떻게 매출 늘릴지 계속 궁리하다 보면 안 보이던 문제점이 하나둘씩 보이기 시작하고 그렇게 발견한 문제를 바로 개선하려고 노력한다. 몇 년을 이렇게 보냈더니 어느새 매출이 몇 배나 뛰었다. 내가 한 거라곤 잘못된 걸 찾아 계속 고친 것밖에 없는데.

콘텐츠 일도 마찬가지다. 퍼포먼스가 예상만큼 안 나오면 분석을 통해 원인을 찾아 결과가 좋게 나올 때까지 집요하게 개선한다. 대다수 크리에이터들은 반응이 안 나와도 딱히 바꾸는 게 없지만, 난 계속 수정하며 새롭게 시도한다. 머니맨 트래픽이 매달 고속 성장하는 이유다.

문제점을 찾아 최대한 빨리 개선하는 것. 이런 피드백 시스템은 프로의 기본이자 의무인데 다들 제대로 실천하지 않는다. 사업은 특별한 걸 잘해야 성공하는 게 아니다. 그냥 당연히 해야 할 걸 꾸준히 열심히 하는 게 중요하다. 이러면 못하고 싶어도 못할 수 없다. 세상 이치가 그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