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는 패션이 핵심이다. 누구도 시간이 궁금해 시계를 사지 않는다. 자기만족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건 자신의 마음을 잘 모르는 상태에 가깝다. 고가의 시계는 좋든 싫든 보이는 용도다. 싼 거는 자기만족일 수 있다.

호텔은 서비스가 중요하다고 한다. 하지만 호텔에서 서비스는 기본이다. 차별화 요소가 없다. 그래서 호텔은 장치산업이다. 시간이 지나서 낡으면 가치가 떨어진다. 호텔은 시설 그 자체가 핵심 경쟁력이다. 신축일수록 비싼 편이다.

맥도날드는 영업 이익을 많이 남길 필요 없다. 어차피 돈은 부동산으로 벌 거니까. 어떤 의미에선 적자만 안 나면 된다. 스타벅스는 손해 볼 수 없는 임대료 구조로 되어 있다. 임대 협상을 매출에서 건물주가 일부 가져가는 식으로 하기 때문.

건물 1층에 편의점과 카페를 동시에 넣으면 건물의 가치가 상승한다. 이 점은 프랜차이즈가 늘 건물주와 협상하기 좋은 포인트가 된다. 건물주들은 생각보다 임대료에 그리 목매지 않는다. 지대 상승을 통해 한 번에 크게 먹는 게 머리 아프지 않은 장사니까.

프랜차이즈 본사에 다니며 부동산 개발 담당을 했을 때 많은 건물주와 자영업자를 만났다. 계속 보다 보니 평소 내가 알던 것과 돈 버는 구조가 꽤 다르더라. 일차원적으로 생각했을 땐 보이지 않던 것이 어떤 게 핵심인지 파악되니 보이기 시작했다.

자기 업을 어떻게 정의하는가는 매우 중요하다. 그 자체가 핵심 경쟁력을 의미하기 때문. 어디에 집중해야 할지 사업자는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 학원 강사가 가르치는 게 핵심이라 믿는다면 교육 방법만 고민하겠지만, 그게 중요한 게 아님을 깨닫는다면 매출을 몇 배도 올릴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