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땐 상대 마음이 그렇게 궁금했다. 같이 일하던 동생이 오빠는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물은 적이 있다. 귀걸이 차는 여자라고 답했다. 사실 이건 이상한 답변이다. 이상형을 묻는데 좋아하는 스타일을 답한 거니까. 하지만 일부러 그랬다. 다음부터 귀걸이 차고 오는지 궁금해서. 관심법을 몰라서 떠보기를 즐겨 쓰곤 했다.

어느 순간 이런 짓이 다 부질없는 것임을 깨달았다. 유도신문이든 뭐든 상대 마음을 안다고 상황이 달라지는 건 하나도 없다. 인사는 실패하면 사업이 위태롭다. 그래서 채용 대상의 마음을 읽어 보려고 노력한 적이 있다. 역시 쓸데없는 짓이었다. 그렇게 해서 알면 뭐 어쩔 건가. 중요한 건 내 마음이지 상대 마음이 아니다.

어느 날 신이 내게 상대방 마음을 읽는 능력을 준다고 한들 내가 바꿀 수 있는 건 없을 거다. 결과를 결정하는 건 상대가 아니라 오직 나 자신이란 걸 이제 확실히 알겠다. 이후론 상대가 누구든 마음을 파악하려 그리 애쓰지 않는다. 그저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는 게 전부다. 덕분에 예전보다 뭐든 명쾌하다. 적어도 내겐 이 방식이 답이었던 셈이다.

상대를 알려고 하기 전에 내 마음과 상태를 먼저 점검해야 한다. 기회란 내가 준비된 만큼만 얻을 수 있는 것이지 남이 주는 게 아니다. 어떤 결정에서 가장 중요한 건 바로 나 자신이다. 항상 이것을 잊지 않고 나와 내 주변을 살펴야 한다. 남에게 늘 끌려다니는 느낌이 든다면 한 가지만 명심하면 된다. 모든 결정의 중심은 다른 무엇도 아닌 바로 나라는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