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전엔 2~3일에 한 번씩 포스팅했다. 딱히 글쓰기를 게을리했던 건 아니다. 대신 그땐 10편 정도 쓰면 한 편만 올리는 식이었다. 정말 읽을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포스팅만 하려고 노력했다.

지금은 매일 2~3번씩 포스팅한다. 그것도 하루도 안 거르고 매일. 예전보다 특별히 글을 더 많이 쓰는 건 아니다. 그땐 선별해서 올렸고 지금은 쓰면 바로 포스팅하는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이다.

친구가 내가 글을 안 쓰면 심심하다고 매일 포스팅하는 게 좋겠다고 조언한 적이 있다. 하루 한 편도 너무 적으니 최소 2~3번씩 하라고. 뭐 사실 5편씩 쓰는 것도 어렵지 않으나 그건 좀 과한 것 같고.

생각해 보니 퀄리티 높아도 가끔 올리는 유튜브 채널은 나도 잘 안 보게 되더라. 뭐가 됐든 매일 콘텐츠를 쏟아내는 채널은 습관적으로 보는데 가끔 올리는 채널은 몰아 보다가 점점 미루면서 흥미를 잃는달까.

어떤 플랫폼이든 진짜 채널을 제대로 키우려면 매일 콘텐츠를 쏟아내는 게 제일 중요한 일이라고 본다. 최소 1년은 쉬는 날 없이 쏟아내야 한다. 내가 크리에이터의 가장 중요한 자질로 꾸준한 생산력을 뽑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