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가 인생의 낭비라고들 하지만, 난 그 의견에 전혀 공감하지 못한다. 그 말의 아이러니는 그런 말조차 SNS에 쓰고 있는 데서 드러난다. 진짜 쓸모없는 건 어떤 언급조차 안 돼야 맞다. 소셜미디어든 뭐든 다 도구일 뿐이다. 칼이 주방장 손에 가면 요리가 되고 범죄자 손에 가면 범죄가 되듯 도구는 그 자체로 의미를 갖지 않는다. 쓰는 사람이 중요할 뿐.

내가 소셜미디어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기로 한 건 이보다 좋은 기회가 없어서다. 소셜미디어의 등장으로 수많은 사람에게 매우 많은 역전의 기회가 생겼다. 난 이걸로 내 동료들을 다 뽑았다. 취직의 기회가 시험에만 있나. 잘만 쓰면 매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고 다양한 이익을 누릴 수 있다. 단지 잘 못 쓰는 사람들만 뭐가 좋은지 모른다.

사실 유용성을 떠나서 소셜미디어를 아직도 선택지로 여기는 관점 자체가 안타깝다. 이건 스마트폰 같은 거다. 이제 안 쓰면 문명사회의 큰 혜택을 반쯤 놓치고 사는 거다. 물론 어르신 세대야 원래 안 썼고 앞으로도 안 쓸 것이니 상관없다만, 젊은 세대도 그럴까? 20대인데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을 전혀 안 하는 사람을 어떤 회사가 뽑나.

소셜미디어는 좋은 도구다. 심지어 누구나 무료로 쓸 수 있다. 잘만 활용하면 평생 말 한 번 못 섞을 사람들과도 자유롭게 교류할 수 있다. 역사상 이런 환경은 처음이다. 대기업 CEO가 어린 학생들 질문에도 존댓말로 댓글을 달아 준다. 이런 플랫폼이 인생의 낭비라고? 대체 평소에 얼마나 대단한 일을 해야 이게 인생의 낭비일까. 하긴 컴퓨터도 컴맹들한텐 고철 덩어리긴 하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