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협상하기 어려운 상대는 아쉬울 게 없는 사람이다. 원하는 게 없으니 공략 포인트를 잡기 무척 어렵다. 거래하려면 서로 주고받을 게 필요한데 아쉬울 게 없는 상대면 이 지점을 파악하기가 곤란하다. 그래서 이런 상대를 공략하려면 단순 협상보단 관심을 끄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보통의 거래는 낚시질에 가깝다. 먹이가 좋아할 만한 밑밥을 깔고 걸려드는 걸 노리면 된다. 하지만 아쉬울 게 없는 이는 밑밥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기 때문에 낚시질이 아닌 도끼질을 해야 한다. 관심을 보일 때까지 계속 두드려야 한다는 의미다. 될 때까지 찍는 것 말곤 방법이 없다. 여러 방면에서 최대한 많이 두드려야 한다.

애정 결핍이 심할수록 유혹하기 쉬운 것처럼 빈틈이 많고 약점이 눈에 보일수록 공략하기도 쉽다. 하지만 자아가 단단하고 뭘 원하는지 마음을 읽기 어려운 이는 파고들 지점을 파악하기 어려워 늘 뚫기 어렵다. 안 해도 되는 계약 체결이 어려운 것처럼 인간관계도 내게 바라는 게 없는 이는 친해지기 쉽지 않다.

그래서 이런 이들은 더 공략할 가치가 있다. 성사만 되면 매우 성공한 계약에 속한다. 내 편에 구멍이 없는 단단한 놈을 영입하는 것이니 도끼질이 아니라 더한 것도 할 가치가 있다. 사실 일을 떠나 그냥 인생 전체를 놓고 봐도 매일 징징거리기 바쁜 타입들이 주위에 넘치는 것보단 이런 이들이 많은 게 훨씬 좋은 방향일 것이다. 내 주변이 곧 내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