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피 인디언들이 기우제를 지내면 반드시 비가 내린다. 그들에게 뭔가 대단한 레인메이커가 있어서 그런 건 아니고 그냥 비가 내릴 때까지 기우제를 올리기 때문이다. ‘인디언 기우제’ 정신의 가치는 바로 여기에 있다. 될 때까지 하는 것.

헬조선 담론이 주류가 된 이후 청년들에게 가장 재미없는 스토리텔링이 근성 같은 개인의 집념으로 뭔가를 극복하는 것이다. 이것은 이미 부모 세대에 폐기됐어야 하는 유통기한 지난 서사다. 심지어 노력충이란 비하용 전용 단어도 생겼으니까.

노력이 안 팔리는 상품이 된 건 그렇다 쳐도 대체 상품이 좀 씁쓸하다. 있는 그대로 살아도 된다는 식의 나태함이나 네가 그렇게 사는 건 너 잘못이 아니라는 힐링 열풍의 아류가 노력의 의미를 폄하하고 근성의 가치를 대체하고 있으니 말이다.

입사하면 모두에게 연습시키는 게 있다. 바로 인디언 기우제를 올리는 마인드로 바꾸는 거다. 왜 크리에이터에게 가장 중요한 건 성실함이고 꾸준함은 어떤 것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가치임을 실무로 일깨운다.

될 때까지 하는 지독한 근성을 경험해 본 적 없는 이들은 내가 일하는 방식이 생소한 경험인 건 둘째치고 이렇게까지 하는 놈들도 있다는 걸 보고 충격받는다. 이 과정을 버텨내면 생산력이 차원이 다른 괴물 크리에이터로 거듭난다.

우리 팀은 비슷한 규모의 경쟁 업체보다 생산량이 3배가 넘는다. 당연히 1인당 매출도 차원이 다르고. 성실함이 극에 달하면 그 자체로 평범한 이들은 넘볼 수 없는 클래스가 생긴다. 인디언 기우제를 지내본 적 없는 이들은 상상도 안 되고 영원히 모를 세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