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하기 싫은 건 어렵거나 귀찮은 일로 나눠진다. 어려운 건 말 그대로 어려워서 힘드니 피하고 싶고 귀찮은 건 의욕이 안 생겨서 하기 싫다. 하지만 뭔가 삶을 개선하는 좋은 목표들은 이 두 영역에 다 발을 걸치고 있는 편이다. 독서, 운동, 외국어 학습 등 평생 꾸준히 해야 성과가 나오는 생활 목표들이 그렇다.

어려운 게 쉬워지려면 익숙해져야 한다. 귀찮은 게 끌리려면 인센티브가 있어야 하고. 습관과 보상 시스템을 잘 설계해야 이것을 정복할 수 있다. 습관은 저강도 고빈도 훈련이 중요하다. 평소에 책을 전혀 안 읽던 사람이 갑자기 어려운 책을 매일 한 권씩 읽을 순 없다.

잠깐이라도 좋으니 시간 될 때마다 틈틈이 읽어야 한다. 어딜 가도 근처에 책이 있어서 손 가는 대로 들춰 볼 수 있는 환경 설정이 필수다. 특히 명심할 건 반드시 쉽고 재밌는 책을 골라야 한다는 점이다. 습관이 붙으려면 시작은 무조건 가벼워야 한다. 항상 과욕을 부리니 독서 습관이 생기기도 전에 나가떨어지는 것이다.

단기 목표를 정하고 그 할당량을 매일 채우는 식으로 계획을 짜면 로봇이 아닌 이상 지칠 수밖에 없다. 그런 무리한 계획은 실패할 수밖에 없어 우리를 계속 원점으로 돌려놓는다. 계획 없이도 목표를 향해 계속 나아갈 수 있는 습관과 보상 시스템을 체화해야 한다. 이것을 체화한 후론 일일이 계획을 세우지 않아도 매일 성장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