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데없는 명분 타령이 싫다. 물론 내 관점에서만 불필요한 논쟁으로 보일 수 있지만, 어쨌든 내 기준에선 참 시답지 않은 구분이랄까. 일테면 투자와 투기를 구분하는 것. 투자는 좋은 것이고 투기면 불법이라도 되나. 막말로 도박이라 불려도 상관없지. 그냥 법 안 어기고 돈 벌면 나는 어떤 방식으로 벌어도 돈 버는 건 다 좋게 본다.

사업과 장사도 그렇다. 소셜미디어에서 유명한 인플루언서 한 분이 자기는 사업가를 하려는 것이지 장사꾼이 되려는 게 아니라는 식으로 글 쓴 걸 봤는데 평소에 쿨하던 이미지가 좀 유치한 느낌으로 바뀌어 버렸다. 아니 물건 파는데 사업가든 장사꾼이든 그게 무슨 차이라고. 기업가든 장사치든 이윤을 남기는 근본은 같은 거다.

프로들은 그런 쓸데없는 곳에 시간과 에너지를 쓰지 않는다. 주로 숫자로 표현되는 영역에 집중하지. 돈 버는 일은 불법 아니면 다 똑같은 거다. 더 고귀하고 의미 있는 것 따로 없다. 직업에 귀천이 없다는 말은 이런 관점에서 나온 말이다. 돈 버는 일은 다 동등하게 가치 있다는 의미에서. 우리는 선비가 아니라 프로다.

트레이더는 수익률로 말하는 것이지 진정한 투자니 해선 안 되는 투기니 그런 같잖은 논쟁을 할 필요가 없다. 성인용품 판다고 저급하게 돈 버는 것 아니고 미술품 판다고 고귀하게 돈 버는 것 아니다. 둘 중 누가 더 훌륭한 장사꾼인가 굳이 따지자면 더 잘 파는 쪽이 더 훌륭한 거다. 돈엔 꼬리표가 없다. 좋은 돈 나쁜 돈 따로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