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을 좋아해 술집을 차리면 망한다. 술을 좋아하는 것과 술을 파는 건 전혀 다른 차원의 일이다. 하지만 이 뻔한 걸 두고 착각해서 직업을 고르는 이들이 많다. 왜냐면 나는 뻔하다고 표현했지만, 꽤 많은 사람이 이 둘의 차이를 진지하게 고민하지 않기 때문.

영화 보는 걸 좋아하는 것과 영화 만드는 것도 완전히 다른 일이다. 영화 보는 건 대다수 사람의 취미일 수 있지만, 영화 제작은 정말 크리에이티브한 일이라 타고나야 한다. 그런데 영화에 심취한 사람들은 종종 본인들이 영화를 직접 만들면 잘할 수 있을 거라 착각한다.

여행이 즐거운 건 여행은 소비 활동이라서 그렇다. 돈 쓰는 일은 어디서 뭘 해도 재밌다. 여행 가서 쓸 돈을 집 근처에서 친구랑 쓰고 놀아도 즐겁다. 여행 좀 다니다 보면 내가 여행 작가를 하거나 여행사에서 일하면 괜찮지 않을까 상상하게 된다.

이게 실제 가능한지 확인하는 방법은 어렵지 않다. 여행 작가가 되고 싶으면 여행 작가로 먹고사는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조사해 보면 된다. 서점에 가서 전업 여행 작가가 몇 명 되는지 알아본다면 우리나라에 여행 작가란 직업은 사실상 없는 것과 같다는 걸 알게 된다.

다른 것도 마찬가지다. 내가 소비 활동으로 즐기는 것과 그걸 생산하는 건 엄청난 차이가 있다. 그런데 이 둘의 차이가 잘 와 닿지 않는다면 직접 한 번 생산자 활동을 해보는 거다. 아니면 생산자들을 자세히 조사해 보든지. 그러면 상상과 현실의 차이가 어느 정도인지 감 잡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