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는 기회라는데 위기가 모두에게 기회인 건 아니다. 위기가 닥쳤을 때 어떻게 대처할지 마스터플랜이 있는 자에게만 기회라 할 수 있다. 불황은 모두에게 고통일 것 같지만, 현금이 많으면 이때처럼 돈 쓰기 좋은 때도 없다.

리라화 폭락으로 터키 호텔들은 현재 반값 세일 중이며 베네수엘라는 특급 호텔도 우리나라 모텔값이다. 물론 베네수엘라에 갔다간 살아 돌아온다는 보장이 없는 게 문제지만. 그래도 소비를 해야 한다면 이런 타이밍에 소비하는 게 핵 이득이란 얘기다.

호황엔 모든 가격이 다 비싸다. 다들 돈을 잘 벌 수도 있지만, 물가도 비싸서 이때 소비를 같이해 버리면 막상 돈은 못 모은다. 호황에 돈을 모으고 불황에 집중적으로 소비하는 게 전략적으로 좋은 소비 패턴인데 대부분 반대로 하는 게 문제.

자영업 폐업률이 높아져 상가 시장에서 곡소리가 나면 상가 가격이 내려가고 공실률이 높아 임대료가 저렴하다. 이럴 때 돈 있으면 상가 싹쓸이를 시도하거나 렌트 프리를 장기로 협상해 굉장히 좋은 조건에서 창업할 수 있다.

남들과 반대로 행동하는 건 예나 지금이나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전통의 전략이다. 앞으로 다가올 위기가 누군가에겐 통곡의 구간이 되겠지만, 누군가에겐 자산을 늘리거나 소비를 만끽할 수 있는 절호의 찬스가 될 거다. 그때 어디에 서 있을진 지금 준비하기 나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