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때문에 프리랜서와 미팅하면 보통 10만 원 정도 출장비 명목으로 선금을 보내준다. 친구가 그러다 돈 떼 먹히면 어쩌냐고 묻는데 그런 건 걱정할 필요 없다.

돈 10만 원에 나를 버릴 수준이면 애초에 안 만나는 게 나한테 더 이득이다. 내 가치를 그렇게 낮게 보는 안목 낮은 이는 처음부터 안 보는 게 남는 장사다.

무엇보다 상대가 미팅에 압박을 느껴 훨씬 성의 있는 태도로 나를 대한다는 게 내겐 돈보다 더 중요하다. 그리고 아직 돈 줬는데 못 만나 본 적이 없다. 그 정도 수준일 것 같은 사람한텐 보자고도 안 한다.

프리랜서들은 시간이 곧 돈인 사람들이다. 적절한 미팅비를 주지 않으면 왠지 고용해야 할 것 같은 부담감이 생긴다. 10만 원 정도에 그런 부담감을 차단하는 건 고용주에게 더 유리한 전략이다.

하지만 나처럼 하는 업체가 거의 없는지 먼저 돈을 보내준다고 하면 다들 당황하거나 사양한다. 물론 난 그렇게 사양해도 업무 처리상 꼭 필요한 절차라 하고 반드시 미리 주는 편이다.

이 정도 돈과 행동만으로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수 있는데 안 쓴다면 그게 더 이상하다. 협상은 이렇게 주도할 수 있는 판을 미리 짜는 게 중요하다. 효과에 비하면 10만 원은 거저인 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