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모두 익숙해져야 한다. 거절하는 것과 거절당하는 것에. 거절하는 것에 익숙해져야 내가 어떤 사람인지 분명하게 인식하고 불필요한 곳에 에너지를 낭비하지 않는다. 거절당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거절당하는 데 익숙해져야 어떤 제안이든 망설이지 않고 적극적으로 시도할 용기가 생긴다.

살면서 무수히 많은 거절을 당했다. 그래서 그런지 거절당해도 딱히 상처받지 않는다. 이런 생각은 한다. 내가 상대에게 매력적인 제안을 할 수준은 못 되는구나. 내 제안이 뭐든 내가 신상철이 아니라 빌 게이츠였다면 누구든 다 들어줬겠지. 그러니까 상대가 내 제안을 거절했다면 전부 내 잘못인 셈이다.

반대로 나는 거절하는 것에도 익숙하다. 그동안 어떤 제안을 거절해서 후회해 본 적이 없다. 내가 거절했다는 건 상대가 나를 매혹할만한 능력이 없거나 의욕이 부족한 거다. 내 기준에선 지루한 제안이기 때문에 시간 쓸 필요 없다. 설령 그 프로젝트가 잘됐더라도 그건 어차피 내 몫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난 에둘러서 거절하지 않는다. 상대가 나를 어떻게 생각하든 내 진짜 의사를 분명하게 표현한다. 돈을 빌려달라고 하면 보통은 그럴 돈이 없다고 하지만, 나는 그냥 싫다고 한다. 실제로 싫기 때문이다. 모든 오해와 불필요한 감정 소모는 우리가 솔직한 것에 익숙지 않아서다. 일을 잘하고 싶다면 이 지점을 잘 파악해 단련해야 한다. 그래야 시간 낭비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