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가 계속 알바인 건 알바 수준의 일만 하기 때문이다. 나는 프리랜서 시절 어느 회사에 파견 근무를 나가든 얼마 지나지 않아 정식 입사 제안을 받았다. 내가 매번 입사 제안을 받은 이유는 딱 하나다. 보통의 프리랜서들은 하지 않을 일을 내부에서 벌였기 때문이다.

늘 내 업무 외에 추가로 뭔가 제안했다. 내가 제일 잘하는 것 중 하나가 제안서 작업과 컨설팅이다. 회사에 들어가면 내부 돌아가는 걸 빠르게 파악해 어떻게 개선하면 좋을지 분석했다. 어떤 부분을 어떻게 아웃소싱 돌리고 납품처를 어디로 바꾸는 게 효과적인지 구체적으로 제안했다.

이걸 단순히 같이 일하는 동료들한테 얘기한 게 아니라 대표나 내가 만날 수 있는 범위에서 최고 관리자와 상의했다. 사실 모든 관리자는 나 같은 직원을 항상 고대한다.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시스템을 설계하고 개선할 줄 아는 사람. 이런 사람은 회사에서 채용 안 할 이유가 없다.

실업의 원인을 사회 구조에서 찾는 건 정부와 정치인의 몫이지 개인이 할 고민이 아니다. 개인은 딱 하나만 알면 된다. 고용 비용보다 고용 후 돌아오는 이익이 크면 기업은 반드시 그 사람을 고용한다는 걸. 당신이 그 회사에 못 들어간 건 회사에서 손해라서 안 뽑은 것이지 잘못된 고용 구조 탓이 아니라는 걸 인정해야 한다.

자꾸 이걸 두고 온갖 똑똑한 말 늘어놔 봐야 취직은 안 되고 돈은 못 번다는 현실만 반복해 확인하게 될 뿐이다. 세상은 원래 문제가 많다. 하지만 그걸 내가 아닌 다른 곳에서 원인을 찾는 건 어차피 자기 힘으로 해결 불가능한 일이다. 헛똑똑이들의 무용한 위로는 무시하고 냉철한 자기 객관화만이 살길임을 빨리 깨달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