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호불호가 있다. 편협한 건 나쁘다고 배우지만, 오히려 기계적 균형이 더 부자연스럽다. 사회 질서에 반하지 않는다면 개인은 어떤 사고와 자유를 추구할 수 있다. 그게 대한민국의 헌법이다. 난 그동안 이걸 늘 존중하고 잊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꽤 오랜 기간 나와 정반대 생각을 하는 이들의 글을 읽고 물으며 그들을 이해하려고 끊임없이 고민했다. 관점이 어떻게 다르고 왜 차이가 나는지 분석하며 그걸 통해 배울 점과 보완할 부분을 파악했다. 그들을 바꾸려고 노력하기보단 받아들이려 노력했다.

이젠 그러지 않는다. 내가 그동안 그들을 있는 그대로 인정했듯 나도 내 편협함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로 했다. 그게 근거가 부족하든 논리 비약이 있든 그냥 내가 믿는다면 그 자체로 존중한다. 앞으론 다른 이의 말보단 내 생각에 더 집중하고 싶다. 설령 균형을 잃더라도 그러고 싶다.

더는 나를 스트레스받게 하는 이들의 얘길 듣지 않는다. 정치인이 아닌 이상 그들을 이해할 필요도 설득할 이유도 없다. 나와 다른 세상에 내버려 둬도 아무 상관 없다. 호기심도 없고 궁금증도 생기지 않는다. 상대성은 여전히 존중하지만, 나와 맞지 않는 건 과감히 버리기로 했다. 그동안 그들의 얘길 열심히 들은 건 이걸 분류하기 위함이었던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