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의 라이브 바에 갔다가 우연히 마음에 드는 재즈 뮤지션을 발견했다. 홍보해 주고 싶어 검색해 봤는데 정보가 하나도 없다. 현장에서 CD 팔던 걸 보아 정규 음원이 있을까 싶어 찾았더니 음원이 있긴 있다. 그런데 유튜브엔 또 없다. 그게 전부다.

내가 만약 그 재즈 뮤지션이라면 어떻게 했을까? 일단 거의 모든 플랫폼에 채널을 만들어 뒀을 거다. 그리고 공연은 페북 라이브로 생중계하고 중요한 부분은 편집해 유튜브에 올릴 거다. 매주 한 번은 재즈 관련 정보를 모아 팟캐스트 방송을 할 거다.

매일 음악 칼럼을 쓰고 시간 날 때마다 버스킹하고 그걸 또 홍보 자료로 만들어 배포하고. 아주 예쁜 MC를 고용해 다양한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 거다. 인스타는 그 미녀 파트너를 통해 바이럴하고. 다 아는 마케팅 방법이라고? 하지만 대다수 무명 뮤지션들은 이 뻔한 것조차 실천하지 않는다.

소비자는 원래 도도하다. 밥상을 차려 입에 넣어줘도 안 내키면 맛도 안 본다. 공짜여도 그렇다. 관심받는 게 그렇게 어렵다. 콘텐츠 산업에서 살아남고 싶다면 관종이 돼야 한다. 대중에게 자기를 노출하는 걸 게을리하는 뮤지션은 프로가 될 자격이 없다. 이건 음악 실력과 무관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