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 방식은 일반화할 수 없다. 가령 내가 어떤 방법으로 10번 시도해 10번 다 성공했다 하더라도 그건 내 경우에 가능한 것이지 그게 다른 사람도 가능한 건 아니다. 사람마다 역량이 다르고 환경도 다르다. 그래서 방법을 알려주는 건 큰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 잘해봐야 참조 수준이다.

항상 마인드 관점에서 논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어떤 특정 방법을 알려주는 건 그 사람한테 큰 도움이 안 되지만, 좋은 마인드를 배우는 건 일반화가 가능한 영역이니까. 투자로 치면 어떤 종목을 언제 사야 할지 알려주는 리딩보단 어떤 마음가짐으로 투자해야 하는지 체화하는 게 훨씬 도움이 된다는 얘기다.

낚시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과는 좀 다르다. 이건 방법은 스스로 익히는 방식이다. 태도가 바로 잡히면 좋은 방법은 알아서 찾을 수 있다. 삶을 대하는 태도가 올바른 학생에게 공부 방법론을 알려주는 건 부차적인 일이다. 그런 학생은 자기한테 잘 맞는 최적의 학습법을 스스로 찾아 습관화할 수 있다.

난 누가 조언을 구하면 좀 딴소리를 많이 하는 편이다. 수학으로 치면 정답을 알려달라는 질문에 답은 안 알려주고 수학은 뭐고 이 문제는 어떤 관점에서 살펴야 할지 논하는 식이다. 이런 걸 답답해하는 학생도 있겠지만, 현명한 학생이라면 내가 무슨 얘길 하는지 눈치채고 스스로 답을 찾는다.

이렇게 하면 된다거나 이게 옳은 방법이라고 코치하기보단 그저 어떤 상황에 내가 무슨 마음가짐으로 대처했는지 일화만 들려준다. 그걸 통해 상대가 느끼는 게 있다면 딱 그 정도까지만 깨우치면 될 일이다. 굳이 내가 일일이 지적하는 건 좋은 멘토링은 아니지 싶다. 난 언제나 스스로 깨닫길 원한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