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 방식은 일반화할 수 없다. 가령 내가 어떤 방법으로 10번 시도해 10번 다 성공했다 하더라도 그건 내 경우에 가능한 것이지 그게 다른 사람도 가능한 건 아니다. 사람마다 역량이 다르고 환경도 다르고 모든 게 다 다르다. 그래서 방법을 알려주는 건 별로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 잘해봐야 참조 수준이다.

항상 마인드 관점에서 논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어떤 방법을 알려주는 건 그 사람한테 별로 도움이 안 되지만, 좋은 마인드를 배우는 건 일반화가 가능한 영역이니까. 투자로 치면 어떤 종목을 언제 사야 할지 알려주는 리딩보단 투자란 어떤 것이고 어떤 마음가짐으로 투자해야 하는지 체화하는 게 훨씬 도움이 된다는 얘기다.

낚시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과는 좀 다르다. 이건 방법은 스스로 익히는 방식이다. 태도가 바로 잡히면 좋은 방법은 알아서 찾을 수 있다. 공부를 대하는 마음가짐, 삶을 대하는 태도가 올바른 학생에게 공부 방법론을 알려주는 건 부차적인 일이다. 그런 학생은 자기한테 잘 맞는 최적의 학습법을 스스로 찾아 습관화할 수 있다.

그래서 난 누가 조언을 구하면 좀 딴소리를 많이 하는 편이다. 수학으로 치면 정답을 알려달라는 질문에 답은 안 알려주고 수학은 뭐고 이 문제는 어떤 관점에서 살펴야 할지 논하는 식이다. 이런 걸 답답해하는 학생도 있겠지만, 현명한 학생이라면 내가 무슨 얘길 하는지 눈치채고 스스로 답을 찾는다. 후자 쪽이 더 좋은 길이라 믿는다.

이래라저래라 하기보단 내 얘길 들려주는 이유도 같다. 이렇게 하면 된다거나 이게 옳은 방법이라고 코치하기보단 그저 어떤 상황에 내가 무슨 마음가짐으로 대처했는지 일화만 들려준다. 그걸 통해 상대가 느끼는 게 있다면 딱 그 정도까지만 깨우치면 될 일이다. 굳이 내가 일일이 지적하는 건 좋은 멘토링은 아니지 싶다. 사이다를 주는 건 어렵지 않지만, 난 언제나 스스로 깨닫길 원한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