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악취미 중 하나가 처음 알게 된 사람들에게 내 단점을 그대로 노출하는 거다. 보통은 친해지고 난 후 조심스럽게 보여주거나 영영 숨기는 게 일반적이지만, 난 오히려 그 반대다. 상대가 싫어하든 말든 내 최악의 단점들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

그걸로 떨어져 나간다면 원래 의도대로 된 것이고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면 나랑 코드가 맞는 것이니 내 시간을 투자할 가치가 있는 대상이 된다. 사회 초년생 땐 당연히 반대였다. 그땐 가진 것도 없고 인맥도 없으니 최대한 영업인의 마인드로 상대에게 맞춰가며 친해졌다.

이젠 아쉬울 것도 없고 인간관계도 딱히 늘리고 싶지 않으니 눈치 보지 않는다. 이런 전략의 장점은 내 단점조차 좋아하는 사람들을 발견할 경우 내가 더 빠르게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이다. 코드가 맞는 게 확인됐으니 앞으로 손절할 확률이 매우 낮으므로 추매할 가치가 생기는 셈이다.

중요한 건 상대를 내게 맞추거나 바꾸려 하지 말고 애초에 잘 맞는 상대를 고르는 거다. 코드가 맞는 사람이면 오해도 잘 안 생기지만, 생겨도 금방 풀 수 있다. 하지만 그 반대인 사람은 사소한 일로도 쉽게 오해가 생기고 그걸 해결하는데 진을 뺀다. 입맛은 바꾸는 게 아니다. 그냥 입맛에 맞는 걸 찾는 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