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쓸 때, 쉼표와 괄호를 거의 쓰지 않는다. 꼭 필요할 때만 쓴다. 가독성을 해친다고 생각하기 때문. 항상 간결하게 할 말만 정확하게 하려다 보니 생긴 습관이다. 최대한 쉬운 표현을 쓰려고 노력하지만, 쓰고 싶은 단어가 있다면 그냥 쓴다. 대신 문맥을 통해 파악할 수 있게 앞뒤에 설명을 넣는 편이다.

단문으로 끊어 쓰려고 노력하지만, 문장의 리듬이 이어진다면 복문으로 써도 개의치 않는다. 물론 글쓰기를 처음 배울 땐 가능한 단문으로 쓰는 습관을 익히는 게 좋다. 문단 간 길이를 비슷하게 맞추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모든 문단이 같은 분량일 필욘 없지만, 문단 간 균형과 호흡을 위해 길이에 신경 쓴다.

단어를 반복하는 걸 싫어해 어떻게든 다르게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만약 같은 단어를 연이어 써야 한다면 음운에 신경 쓴다. 논지를 강화하기 위한 표현상 반복은 허용하지만, 내용상 중복은 반드시 퇴고한다. 하지만 이런 건 글쓰기에서 기초 테크닉에 불과하다. 알아두면 좋지만, 글쓰기의 핵심은 아니다.

글쓰기에서 가장 중요한 건 저자의 생각 그 자체다. 생각이 매력 있으면 필력이 안 좋아도 좋은 글이 될 수 있지만, 생각이 엉망이면 문장력이 훌륭해도 읽을 가치가 없다. 그래서 작가한테 가장 중요한 건 글쓰기 연습이 아니라 사색이다. 자신만의 좋은 관점과 통찰이 생길 때까지 끊임없이 정진하는 것, 이게 좋은 글쓰기의 시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