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배운 후 어떤 확신을 하고 투자하려고 하면 절대 투자 못 한다. 어떤 투자가가 자기는 모르는 것엔 절대 투자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그건 그 사람이 뛰어난 거다. 일반 투자자들의 게으름이란 자기 돈 안 넣으면 죽을 때까지 못 배우는 수준이다.

나는 일단 산다. 소액이라도 투자하고 관찰한다. 난 내가 잘 모르고 싫어하는 것에도 투자한다. 심지어 복권도 산다. 복권은 확률상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산다. 복권 사는 사람들의 마음을 알고 싶어서. 이런 식으로 투자하는 범위가 상식 밖이다.

그중 최강 수익률을 보이는 건 다른 사람들은 상상도 못 할 것이다. 처음 모으기 시작한 시점과 시세가 자릿수가 다르다. 물론 이런 건 운에 불과하다고 하지만, 광범위하게 투자하는 내 투자 습관이 가져온 행운이다. 이런 경험의 누적이 시장을 읽는 능력을 키운다.

거부감이 드는 대상은 외면하는 게 본능이다. 투자도 그렇다. 부동산 투기가 불편한 사람은 죽어도 갭 투자를 고려 안 한다. 반기업 정서가 있는 사람은 주식 투자도 투기다. 편견을 가지면 애초에 제대로 대상을 학습할 수 없다. 편견 없이 배우려면 일단 사야 한다. 그게 투자의 시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