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구원할 수 있는 건 오직 나 자신뿐이다. 이 생각 못 하면 평생 헛발질하며 인생을 낭비한다. 보통 흔히 하는 남 탓하지 말란 말의 함의가 이와 같은 맥락이다. 모든 일의 시작과 끝에 자신을 두는 게 문제 해결의 시작이다.

친구가 요즘은 왜 정치 글 같은 건 안 쓰냐고 물었다. 예전에 블로그를 운영하던 시절엔 정치 관련 시사적인 주제를 주로 다뤘다. 더군다나 파워 블로거였다.

하지만 그 오랜 정치 포스팅에 허무함을 느낀 건 개인의 삶을 바꾸는 건 시스템 개선이 아니라 그냥 개인의 성취가 더 중요하고 먼저라는 걸 깨달아서다. 세상이 아무리 좋아져도 내가 망하면 나는 불행한 거다.

개인을 중심에 두기로 했다. 관념적인 얘기보단 돈 얘기를 하기로 했다. 세상 고민의 대부분은 돈만 있으면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이다. 심지어 전혀 돈 문제가 아닌 것 같은 문제도 돈이 정말 많아지면 쉽게 해결할 수 있다. 그것도 저절로.

냉정히 말해 정치 뉴스 탐독하며 댓글 달 시간에 그냥 책 한자 더 읽고 영어 단어 하나 더 외우는 게 낫다. 정치혐오를 하라는 게 아니다. 한정된 시간을 더 가치 있고 효용성 높게 쓰는 방향을 말하는 거다.

정치 과잉 사회다. 투표 날 누구 뽑을지 이미 정했다면 나머지 시간은 자기 능력 키우는데 집중하는 게 낫다. 내 인생에만 집중해도 시간이 부족한 청춘들이 엉뚱한 곳에 인생 낭비하는 걸 보면 첫 문장이 떠오른다. 내 인생은 내가 구제하는 거다. 나라님이 바꿔주는 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