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이 적을수록 저축에 신경 쓰지 말고 소득 자체를 늘리는 데 집중해야 한다. 그게 사람 마음대로 되는 거냐 항변하겠지만, 되든 안 되든 적어도 소비를 통제해 삶을 바꾸겠다는 사고를 버리란 얘기다.

월 소득이 200도 안 되면서 그 돈 아껴 모으는 건 효율도 좋지 않고 인생의 많은 시간과 기회를 갉아먹는다. 차라리 모든 돈을 써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자기계발에 투자하거나 이직 기회를 찾는 게 낫다.

물론 가장 좋은 건 직업 자체를 바꾸는 거다. 믿거나 말거나 150을 받는 월급쟁이가 300 받는 위치까지 올라가는 데 들이는 노력보다 1,500을 벌 수 있는 직업에 도전하는 게 더 쉬울 수 있다. 오히려 발전 가능성을 고려하면 후자 쪽이 훨씬 베팅할 만하다.

신입사원이 연봉 2배로 올라가려면 과장급은 돼야 한다. 그때까지 최소 10년 이상의 직장 생활을 버텨야 한다. 여기에 들이는 노력과 시간이 한계 소득이 월등히 높은 창업이나 영업직에 도전하는 것보다 적다고 할 수 없다. 10배 더 번다고 10배 더 어려운 게 아니다.

도그마를 깨야 한다. 그런 직업은 특별한 이들만 도전할 수 있다는 그 편견을 버려야 한다. 내 첫 월급은 150이었다. 보험 떼고 138 정도 받았던 기억이 있다. 내가 반년도 안 돼 나와서 창업하지 않았다면 그것보다 10배도 더 벌 수 있는 사람이란 걸 절대 깨닫지 못했을 거다.

한 가지 문제가 있다면 이젠 청년들이 너무 지쳐 이런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조차 불쾌해한다는 사실이다. 아무리 다른 길이 있다고 알려줘도 그건 네 사정이지 본인들은 그럴 수 없다고 한다.

맞는 말이다. 개인차가 크고 어차피 인생은 운이다. 다만 운이 도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건 자신의 판단과 의지다. 이것을 깨우치지 못하면 엥겔지수 50%의 삶을 벗어나기 어렵다. 빨리 이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 스스로 가능성을 한정 짓고 미리 포기하는 태도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