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이들은 돈이 동기가 되는 건 진정한 동기가 아니라고 한다. 일견 맞는 말 같다. 돈은 부차적이고 왠지 더 가치 있는 뭔가를 추구해야 자아 성취할 수 있을 것 같달까. 그런데 난 돈이야말로 가장 좋은 동기이고 궁극적인 목표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자꾸 이게 본질이 아니라고 생각하니까 싸구려 취급받으면서도 뭐가 문제인지 모르고 인생을 착취당하는 거다.

사실 난 교주 소리 들을 만큼 설득과 선동의 대가다. 고용주로서 싸게 일 시킬 수 있는 수많은 방법을 알고 있다. 하지만 돈을 주지 않고 적당히 퉁칠 수 있는 상황에서조차도 정말 지독하게 챙겨 준다. 프리랜서들한테는 나와 사적인 통화 시간까지 일하는 시간으로 계산해 줄 정도다. 그러면서 반드시 상기시켜 준다. 절대 어떤 시간도 공짜로 일하지 말라고. 고용주이면서 이런 원칙은 왜 세웠을까?

돈 이외에 다른 가치로 설득하는 게 착취의 세련된 방법이라 느껴서다. 너한테 이게 경험이 되니까, 좋은 포트폴리오가 될 수 있으니까, 이것이 가치 있는 일이니까. 멋지게 포장해서 적당히 일 시키는 건 아무것도 아니다. 특히 상대가 날 신뢰한다면 정말 거저 시킬 수 있다. 하지만 그게 너무 위선적으로 느껴졌다. 그래서 값으로 환산할 수 없는 것엔 어떤 가치도 두지 않기로 했다. 난 고마운 마음도 돈으로 환산해 준다.

내 옆에서 일 배웠던 친구들은 밖에서 프리랜서를 해도 정말 제대로 받고 일한다. 프리랜서로 제값 받고 일한다는 건 그리 쉬운 게 아니다. 수많은 프리랜서가 이런저런 이유로 오늘도 착취당하는 삶을 살고 있지만, 여전히 얼마나 받고 일해야 하는지도 모르면서 그냥 일한다. 그 일을 정말 사랑한다면 오히려 돈 자체가 동기가 돼야 한다. 어떤 좋은 엔진도 연료가 떨어지면 한 발짝도 나갈 수 없다. 주인으로서 연료를 제대로 채우는 의무는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