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들은 세금을 적게 낼까? 아니다. 정말 많이 낸다. 세수 대부분 법인과 부자들이 부담한다. 근로소득자의 절반 정도는 사실상 소득세가 없다. 우리나라에선 소득세만 제대로 내도 수입이 괜찮은 거다.

OECD 국가들끼리만 비교해도 기업과 부자들이 부담하는 각종 세금이 적지 않다. 오히려 좀 과한 수준이다. 돈을 제대로 벌어본 적 없는 이들만 기업과 부자들이 세금을 적게 낸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간단한 팩트조차 인정하기 싫은 건 감정과 일치하지 않기 때문이다.

부자들이 기득권을 활용해 세상을 혼탁하게 만드니 어떤 식으로든 정의의 심판을 하긴 해야겠는데 생각보다 그리 잘못한 게 없는 거다. 이놈들 뭔가 불법적인 방법으로 부를 쌓은 게 분명한데 털어도 죄가 제대로 안 나오니 로비해서 빠져나가는 것만 같다.

우리나라 대기업들이 정말 그렇게 쓰레기일까? 물론 완벽한 건 아니지만, 대기업들 대부분 상당한 수준의 윤리 경영을 하고 있다. 비슷한 규모의 외국 기업들이 벌이는 모럴해저드를 보면 오히려 우리가 양반이란 소리가 나올 정도다. 이렇게 점잖게 경쟁하는데 글로벌 시장에서 살아남은 게 신기할 정도로.

하지만 이런 말 하면 나는 십 원 하나 받은 것 없어도 욕먹는다. 왜냐면 재벌을 옹호한 거니까. 난 재벌한테 전혀 관심 없는데. 대기업은 그 사원 수만큼이나 산업과 국가에 미치는 영향이 막강하다. 그래서 많은 규제를 받는 것이고. 기업과 산업 얘기를 하는데 오너들 얘기하는 건 삼천포로 빠지는 소리다.

옳기만 한 건 옳은 게 아니다. 세상에 수많은 문제가 51:49 싸움을 하고 있다. 그저 더 나은 선택을 위한 고민이 중요한 것이지 완벽한 걸 고르는 게 아니다. 정치혐오도 마찬가지다. 정치인들 다 쓰레기라고 할 게 아니라 그중에 더 나은 사람이 누군지 옥석을 가리는 거다. 어떤 정책이 무조건 잘못됐다고 할 게 아니라 부족한 게 있으면 보완하고 개선하는 것이고. 기업이든 뭐든 고쳐 써야지 밟아 죽이는 게 아니다. 정서 과잉은 문제 해결에 아무 도움이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