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도 다 같은 영웅이 아니다. 우리나라엔 조선식 영웅이 있다. 일테면 헬조선 영웅의 필수 조건은 자기희생이다. 지독하리만큼 처절하게 자기희생을 해야 영웅의 자격을 갖춘다. 그가 어떤 대단할 걸 했던 자기희생 없이 많은 보상을 바라면 자본주의의 개돼지다.

이국종 교수 월급이 10억이라고 한다면 대중의 반응이 지금과 다를 거라 확신한다. 오히려 돈 받는 것에 비해 그리 대단한 일을 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힐난할 사람도 많다. 이순신 장군이 진짜 영웅으로 남을 수 있는 건 마지막 전투에서 죽었기 때문이란 말은 농담이 아니다.

기업인들에게 유독 평가가 인색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성공한 기업가는 돈을 많이 벌었으니까 그들이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건 그만한 보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수많은 일자리와 산업을 만들어 사회의 기반을 다진 기업가가 오지에서 봉사 활동하다 돌아가신 분들의 평판을 이기기 어려운 이유다.

왜 의사가 개인의 삶과 가정을 포기하고 시력을 잃을 정도로 일하는 상황이 생긴 걸까? 그의 희생을 존경한다면 그가 왜 그렇게 살아야 했는지도 살펴야 한다. 개인의 희생으로 유지되는 시스템은 그게 무엇이든 그 자체로 문제다. 모두가 평범한 사람으로 살아도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이 영웅이 유지해 가는 세상보다 백배 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