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은 정직하게 벌어야지 요행을 바라면 안 된다.’

요새 뉴스 기사에 이런 댓글이 자주 눈에 띈다. 추천도 꽤 많이 받는 편이다. 돈 버는 방식이야 개인의 자유라지만, 어쨌든 저런 소리 하는 사람은 나와 잘 맞지 않는다. 내 기준에서 돈은 범법만 아니면 어떤 식으로 벌어도 상관없다.

사실 노동의 신성함이니 투기는 도박이니 하며 각종 투자를 터부시하는 부류는 당연히 부자가 될 수 없다. 이들은 불로소득이 없다 보니 시간 여유도 없고 노후 준비도 어렵다. 자본을 다룰 줄 모르니 사업하는 이도 거의 없고 대부분 평생 노동자로만 살다 간다.

한 번 사는 인생 일에만 시달리다 가고 싶지 않다면 당연히 투자를 배워야 한다. 월급의 최소 10%는 항상 투기적인 곳에 베팅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주식이 나쁘니 뭐니 하는 어르신들 말은 훈화 말씀 정도로 넘길 일이다.

부를 터부시하는 봉건 시대 사고 관념으로 자본주의에서 산다는 건 가난하게 살겠다는 다짐이다. 어쩌다 그런 도그마에 빠지는지 모르겠다만, 내 주변엔 제발 그런 가난을 부르는 마인드로 사는 이가 없었으면 한다.

투자는 그게 뭐든 좀 적극적으로 해볼 필요가 있다. 부동산이든 주식이든 투기 타령하지 말고 일단 관심을 두고 투자해 보는 거다. 코인이 뭔지 모르겠고 잃을까 두려워도 일단 만 원어치 정도는 사 봐야 한다. 새로운 시장을 배우는데 이 정도 시도도 못 하나?

가난은 전염되는 게 아니지만, 가난한 사고는 전염된다. 내가 돈을 싫어하면 돈도 나를 싫어하는 법이다. 부를 터부시하는 이들의 말은 무시할 필요가 있다. 그들은 생활고에 시달리며 자유를 박탈당할 팔자다. 인생을 굳이 그렇게 살 필요 있나.

자본주의는 돈을 다룰 줄 모르는 사람에게 자유를 주지 않는다. 돈과 시간의 여유를 가지고 자아 성취를 이루고 싶다면 반드시 투자를 배워야 한다. 가지고 있는 돈이 얼마든 돈을 일하게 할 줄 모른다면 평생 돈 대신 일하는 삶을 살게 될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