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의지가 강하다고 믿는 사람일수록 자신을 바꾸기 어렵다. 암스테르담 대학 연구팀 실험에 의하면 자기 통제력이 강하다고 답한 실험군이 그렇지 않은 실험군보다 월등히 높은 비율로 금연에서 실패했다고 한다. 본인 의지가 강하다고 믿는 사람은 담배를 손에 쥐고도 의지로 안 필 수 있다고 믿는다. 그래서 유혹받을 수 있는 환경에 자신을 쉽게 노출한다.

술을 끊는 최고의 방법은 술자리에 안 가는 거다. 주변에 술을 안 두고 외식할 때도 술안주가 될 만한 음식은 애초에 먹지 않아야 한다. 하지만 그런 걸 의지로 제어할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은 그런 자리에 꼭 간다. 그리고 몇 번 참다가 주변 권유를 못 이기고 결국 마신다.

습관은 의지로 바꾸기 어렵다. 습관을 바꾸는 최고의 방법은 환경을 통제하는 것이다. 생활 리듬이 개판인 사람도 훈련소에 들어가면 일정하게 바뀌는 것처럼 외부 환경 통제가 개인의 의지보다 강하다.

물론 사회에서 그런 식의 통제 조건을 조성하긴 어렵겠지만, 어쨌든 변화의 시작은 의지보단 환경 변화에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 책상을 정리하고 책을 눈에 잘 띄는 곳에 두는 것만으로도 독서 습관이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 작지만 큰 변화의 시작이다. 변화를 원한다면 의지를 믿지 말고 환경을 먼저 바꿔야 한다. 그게 훨씬 효과적인 전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