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노력해도 좋아질 기미가 안 보인다고 했다. 자기는 정말 운이 없는 것 같다고. 오랫동안 블로그를 운영했는데 구독자가 안 늘어 고민이라는 상담자. 살펴보니 진짜 콘텐츠 수준에 비해 구독자가 없긴 하다. 그런데 이게 진짜 운 탓할 문제일까?

어떤 일을 하건 운은 중요하지만, 어디까지가 운이고 어디까지가 실력인지 명확히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가령 이 친구가 진짜로 운이 나빠서 매일 조회 수가 십수 명 수준이라고 해 보자. 그래도 누군가는 보고 있는 것 아닌가? 그 한 명의 마음도 못 잡으면서 조회 수가 부족해 구독자가 안 늘어난다는 식의 관점은 잘못된 접근이다.

나도 브런치에 글을 쓰고 있다. 가끔 쓰고 딱히 관리도 안 하지만, 구독자가 브런치 작가 중에서 손꼽히게 많다. 특별히 홍보도 안 하는데 구독자가 이렇게 많아진 건 카카오 콘텐츠 담당자가 채널 메인에 종종 뽑아줘서다. 내 글이 카카오 담당자 눈에 띈 건 운이지만, 그것이 구독으로 이어진 건 내 실력이다. 계속 구독할만한 글을 쓰니까 구독이 늘어난 것이지 노출이 됐다고 구독이 늘어난 게 아니다.

대중이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원망할 게 아니라 내 옆에 한 명의 마음조차 제대로 사로잡고 있지 못함을 반성해야 한다. 10만 명이 읽는 건 운이 있어야 하지만, 10명이 읽어서 10명의 마음을 사로잡는 건 실력이다. 프로가 집중해야 할 건 후자다.

사실 정말 실력이 탁월하면 운조차도 상쇄한다. 나는 백지에서 시작해도 한 달이면 이 친구보다 많은 구독자를 모을 자신이 있다. 이것도 운이라고 할 건가? 낭중지추다. 뛰어나면 아무리 숨으려 해도 튀어나온다. 나쁜 운조차 굴복시킬 수 없는 클래스로 올라갈 각오를 해야지 운 없어서 그만둔다는 건 구차한 핑계다. 포기하는 건 자기 마음이지만, 왜 그만두는진 정확히 알아야 한다. 어떤 걸 그만두는 가장 큰 이유는 운이 아니라 실력이 없어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