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선택엔 기회비용이 따른다. 어떤 선택을 하든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게 있는 셈이다. 그리고 자기가 뭘 얻고 잃는지는 해보기 전엔 알 수 없다.

“아 이번에 안 되면 어쩌죠?” 어쩌긴 뭘 어째. 그냥 다음에 더 잘하면 되지. 난 최고의 기회는 늘 다음에 온다고 믿는다. 그러니 이번 것 좀 놓쳤다고 크게 상심하지 않는다.

회사 1년 치 운영비를 확보할 대형 프로젝트 PT를 하루 앞두고 기흉이 터졌다. 수주가 거의 확실한 프로젝트였는데 어처구니없게도 응급실 천장을 보는 것으로 대체했다.

입원 첫날엔 왜 이렇게 운이 없나 괴로워하고 있었는데 온종일 누워있으니 이런저런 아이디어가 쏟아져 나왔다. 그렇게 일주일 입원하면서 생각해낸 게 머니맨이다. 큰 프로젝트를 날려 먹은 대가로 머니맨을 얻은 셈이다.

만약 그 프로젝트를 수주했으면 우리 회사가 더 잘 나갔을까? 사후 해석일 뿐이지만, 알고 보니 그 클라이언트가 정말 진상을 부려 해당 프로젝트를 맡은 업체들이 아주 작살났다는 후문이 있다. 새옹지마란 이런 건가 싶었다.

물론 인생에 놓칠 수 없는 기회란 것도 있다. 이번 타이밍을 놓치면 또 할 기회가 오지 않는 일 같은 거. 하지만 그 일을 놓쳤다고 해서 너무 낙담할 필요 없다. 그걸 놓침으로써 어떤 기회가 어떻게 올진 모르는 일이니까.

우리는 언제나 이번 연인을 다시 못 만날 인연으로 생각하지만, 헤어지고 나면 항상 더 좋은 사람이 찾아온다. 기회도 그런 것이다. 더 좋은 기회는 계속 온다. 어떤 기회를 놓쳤다면 다음에 더 잘하겠다고 다짐하면 그만이다.

‘실전을 연습처럼, 연습을 실전처럼.’ 긴장하지 말고 평소 리듬으로 하란 말이기도 하지만, 어떤 기회 그 자체에 너무 집착하지 말란 의미도 있다. 인생에 마지막 기회는 없다. 죽은 게 아니라면. 더 좋은 기회는 항상 다음에 있다고 믿는 것, 정신승리라기엔 정말 도움이 되는 마음가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