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변하지 않을지라도, 내가 변하면 모든 것이 변한다.”
– 오노레 드 발자크


작은 신호를 무시하지 않는 것, 변화의 시작이다. 비즈니스 매거진 <패스트컴퍼니>에서 말하는 ‘인생을 바꾸는 작은 습관 5가지’를 소개한다. 말 그대로 하나의 습관 자체는 사소하지만, 다 합쳐지면 그 합은 절대 작지 않다.

1. 책상은 어지르지도 비우지도 마라
책상이 너무 말끔하면 뇌를 자극하는 요소가 부족하다. 하지만 너무 어지러우면 뇌가 쉽게 피로해진다. 그러니 새로운 물건이 생기면 바로 정리하되 유용성에 따라 어떤 걸 꺼내 놓고 쓸지 제때 결정해야 한다.

2. 내가 결정해야 할 걸 줄여라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는 대부분 회색 티셔츠만 입는다. 이미 널리 알려진 일화지만, 저커버그가 같은 옷만 입는 건 자신은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아 스트레스를 하나라도 줄이기 위해 그렇게 결정했다고 한다. 뭔가를 결정하는 건 사소한 것일지라도 피곤한 일이다. 매일 같은 옷을 입을 필욘 없지만, 반복되는 요소는 일정한 규칙으로 통일해 단일화하면 선택 비용을 줄일 수 있다.

3. 나만의 행운 부적을 만들어라
야구 선수 스즈키 이치로의 경기 시작 전 식사는 늘 페퍼로니 피자라고 한다. 최상의 컨디션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이다. 행운의 속옷을 입는다거나 경기 시작 전 같은 행동을 반복하는 것처럼 많은 스포츠 선수들은 자신만의 징크스 극복법을 하나쯤 가지고 있다. 이것은 심리적으로 평상심을 찾고 집중력을 올리는 데 큰 도움이 되는 습관이다.

4. 다음 날 할 일은 그 전날 밤에 정리하라
다음 날 아침에 시간을 아끼고 컨디션을 잘 관리하려면 그날 할 일은 그 전날 미리 정리하는 게 좋다. 그래야 아침에 일어난 순간부터 허투루 쓰는 시간 없이 정확하게 스케줄을 관리할 수 있다. 단 계획을 너무 빡빡하게 정해 일정을 지키는 것 자체가 고통스러워선 안 된다. 적당한 압박감을 느낄 수 있는 균형점을 찾는 게 중요하다.

5. 목표는 만점이 아닌 80점 정도로 설정하라
완벽함에 집착하면 시작이 느려지고 중간에 잘 안 풀리면 쉽게 포기한다. 생산성 전문가 리사 제슬로는 다음과 같은 조언을 남겼다. “나는 항상 80%만 나를 만족하게 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일을 한다. 나머지 20%까지 채우려 하면 밑도 끝도 없는 일이 대부분이다. 그러니 부족한 부분은 적당히 넘어간다. 이렇게 했다고 해서 어떤 끔찍한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인생을 바꾸는 건 큰 결심이 아니라 작은 습관을 바꾸는 데서 시작한다. 일상의 작은 변화가 쌓여 생활이 바뀌면 달라진 습관만큼 세상 보는 눈도 달라지기 마련이다. 작은 변화조차 실천하지 못하는 사람이 큰 걸 바꿀 수 있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