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분한 준비, 적당한 때, 언젠가 한 번. 표현으로만 존재하고 실제로는 의미 없는 말이다. 사업을 시작한 이래 결심한 게 하나 있다면 뭘 하든 둘 중 하나를 선택하기로 한 점이다. 바로 하거나 그냥 포기하거나.

바로 할 수 없는 것은 중요하지 않거나 내 역량을 벗어나는 일이다. 이런 건 붙들고 있어 봐야 하지도 않고 정신 에너지만 갉아먹는다. 그래서 바로 시작 못 할 일은 빨리 포기하기로 했다. 정리한다는 의미가 더 맞을 거다.

물론 당장 할 수 있는 일만 하고 산다는 건 성취의 범위를 제한하는 행위다. 하지만 이렇게 하지 않으면 한량 같은 내 성향상 그저 미루기만 할 뿐이다. 내 역량을 객관적으로 판단해서 할 수 없는 건 인정하고 할 수 있는 것에만 집중하기로 했다.

언젠가 해야 할 게 있다면 지금부터 시작해야 한다. 성을 짓고 싶다면 돈이 없어도 터를 찾아보고, 하루에 돌멩이 한 개라도 모아야 한다. 뭐가 됐든 단 하나라도 뭔가를 해야 한다. 나중이 아니라 지금 당장, 오늘 바로.

적당한 때는 오지 않는다. 내가 시작한 순간이 최고의 타이밍이다. 더 준비해서 하면 잘할 것 같지만, 언제 하든 준비는 늘 아쉬울 따름이다. 하루에 단 한 가지라도 내가 할 수 있는 걸 하는 것, 이게 중요하다.